알타리 김치(총각김치) 담그기

in zzan •  2 months ago 

1.jpg

날이 갑자기 추워지는 계절, 단단해진 알타리 무를 밭에서 뽑아 시골집에서 다듬는다. 지난번 미리 한통 담그고 작은 알타리는 커지기를 기다렸다가 작은 무와 알타리를 11월 7일에 뽑아서 담갔다.

간수를 뺀 오래된 소금으로 절궈 놓고 한시간 반을 기다렸다가 물기를 빼서 각종 양념을 넣고 버무리기 시작한다. 소금은 간수를 겨우내 빼서 몇 년 지난 소금을 사용한다.

양념이야 제각기 틀리지만 풀을 쓰고 올해 딴 고추가루 넣고 파, 마늘, 새우젓, 매실, 사과 갈은 것 넣고 싱겁다 싶어 소금 조금 더 넣고 맛나게 버무리기 시작한다. 짠지 싱거운지 맛도 제대로 않보고 김치통에 넣는다. 물론 맛은 일품이려니 생각한다. 나만의 착각속에 빠질지라도 좋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image.png

갑자기 침이 꿀꺽 넘어가네요...
정말 맛있어 보입니다.
즐거운 한주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