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일의 수다#436]지옥을 보다

in kr •  2 months ago 

안녕하세요, 카일입니다.

57531BE5-8C7A-4EB1-8486-5A64D2DCA4A5.png

요즘 오징어게임을 이어서 핫한 '지옥'을 드디어 봤습니다.

한 편당 약 50분 정도
박진감 넘치지는 않지만, 속도감 있게 얘기가 잘 진행되서 6화까지 한 번에 끝내버렸습니다.
끝낼 수 밖에 없었죠, 궁금하니까요.

여기는 정해진 주인공이 없나봅니다.
아니면 민혜진 변호사가 주인공일까요?
죽은 줄 알았다가 돌아왔으니까요.

유아인은 임팩트만 주고, 나름의 비밀을 간직한 채 사라져 버리고.
형사는 나중에 짠 하고 나타나 어떤 해결책을 던져줄까요?
시즌1이 다 마치고 나니 신의 의도라도 불리던 그것은 진짜 신의 의도가 맞는지?
아니면 우리 상식에서 벗어나는 재해인것인지?

궁금해서 웹툰을 보고 싶어지기도 하네요.

0F9038A9-923E-4525-8D0E-C1B262888888.png

지옥에서도, 우리 사회의 부조리와 신과 인간, 그리고 운명 등 많은 철학적인 얘기를 던져주는 듯 합니다.
그래서 세계인들의 공감을 얻는 것일까요?
아님 이것도 한때의 유행일까요?

이 유행이 오래도록 지속되고, 양질의 콘텐츠가 계속해서 생산되길 바래봅니다. (국뽕!)

그런데 말입니다.
정말, 윤여정이라는 배우나, 오징어게임이나, 지옥이나...그냥 우리가 늘 접하던 한국 영화와 드라마일뿐이라는 건 제 생각인가요?
우리는 늘 이런 좋은 작품들을 만들어왔지만, 세계의 주목을 끌지 못 했고, 지금에서야 세계로 알려진 것 뿐!
이라는 생각이 계속 듭니다.
(외신들의 극찬이 기쁘지만, 좀 오글거리기도 해서 드는 생각인가 봅니다. 기분 좋은 오글거림)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This post has been upvoted by @italygame witness curation trail


If you like our work and want to support us, please consider to approve our witness




CLICK HERE 👇

Come and visit Italy Community



image.png

Upvoted! Thank you for supporting witness @jswit.
special.jpg

블랙리스트만들어서ㅎㅎ 백두산, 국제시장 같은 영화만 지원하고 ,
박근혜영화 만들면 30억 지원한다던 시절에 비하면
몇년 새지만,
좀 핫한 것 같긴 해요 ㅎㅎ

저도 같은 생각입니다.
우리에게는 있던것인데
세계가 이제야 눈여겨 보는 것이지요.

지옥 관련 주식을 좀 일찍 샀어여 했는데 ㅠ
이젠 다 돈으로 보입니다 ㅠ 나의 마른 지갑... ㅠㅠ ㅋㅋ

전 아직 지옥 드라마는 안봤어요 ㅎ 웹툰으로는 봣어요 웹툰도 재미있거든요^^ 한번 봐봐야겠어요

요즘은 뭐 국뽕에 취해도 됨!! ㅎㅎ
난 오징어 게임도 아직 못봤는데... ㅋㅋㅋ

그러게 말입니다. 왜 지금까진 우리 작품에 자부심이 별로 없었는지.. 스스로도 반성해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