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그라미의 자정 일기: 새 소리

in kr •  5 months ago 

KakaoTalk_Photo_2022-03-23-21-43-16.jpeg

이곳으로 이사 오기 전 살던 집 앞에는 정말 큰 나무가 있었고 많은 새가 늘 날아왔었다. 여름에 빨간 꽃이 피면 벌새도 날아오고 벌들도 많이 모여들곤 하였다.
새에 대해 잘 모르는 나는 아침마다 고음으로 울리는 새 소리에 늘 잠이 깨곤 했었다. 그 당시에는 많은 새 소리를 들어보지 못했기에 그냥 새 소리구나 했었을 뿐이다. 시끄러워서 잠이 깰 정도의 소리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다.

이곳으로 이사 온 어느 날 이른 새벽에 잠이 깨어 다시 잠들지 못하고 날이 밝았는데 그때 들려오는 새 소리에 나는 마음을 빼앗겼다. ‘아. 새소리가 저렇게 아름다울 수도 있구나.’ 하고 느끼는 순간이었다. 속삭이듯 들리는 새 소리는 전혀 시끄럽지 않았고, 마치 이야기를 하는 듯 소곤소곤 조용한 아침 나에게 말을 거는 듯하여 그 소리에 귀를 기울이게 하는 아름다운 소리였다. 물론 새 종류부터 다르겠지만 처음 들어보는 아름다운 새 소리에 행복해지는 순간이었다.

그 뒤로 새 소리는 늘 들리고 여전히 아름답다. 잠결에 들어도 시끄러워 잠이 깨지 않는다. 요즘 들어 낮에는 다른 새들이 주변에 모였는지 점점 소리가 더 다양해 지고 있다. 여러 다른 새들이 다 같이 지저귈 때면 정말 합창단 같다. 참으로 신기하다. 도시에서는 그 소리가 엄청 시끄럽다고 느꼈었는데 이곳에서는 이렇게 아름답게 들리다니…
어쩌면 새들도 도시에서 매연과 차 소리 등으로 스트레스를 받아 더 크게 시끄럽게 울 수밖에 없는 거였을지도…

그저 새가 달라져서일까? 아니면 듣는 내 마음이 달라진 걸까? 뭐 둘 다 영향이 있겠지. 새들도 분명 도시보다는 스트레스가 적을 것이고. 그리고 나에게는 시끄럽게 들렸던 샌프란시스코의 그 새들 소리도 분명 누군가에게는 아름답게 들렸을 것이다. 나에게 시끄러웠다고 해서 모두에게 시끄러웠던 건 아니었을 테니까. 그 소리가 왜 시끄럽지 않냐고 또는 그 소리가 왜 아름답지 않냐고 따지거나 물을 필요는 없을 것이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Upvoted! Thank you for supporting witness @jswit.
special.jpg

새소리도 참 좋긴한데... 떼거지(?)로 몰려와서 울면 정말 시끄러워서 미쳐요! ㅋㅋㅋ

ㅎㅎㅎㅎㅎㅎㅎㅎㅎ 그렇기는 하죠. ㅋㅋ 독거님 잘 지내시죠? 건강 잘 챙기세용~

image.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