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그라미의 자정 일기 : 간극

in kr •  5 months ago  (edited)

밤새 내린 비는 오전 내내 계속 내렸다. 저 비가 오려고 그렇게 후덥지근했던 모양이다. 넋 놓고 비가 오는 것을 보고 있으려니 이 비가 나의 나라에도 가서 내려줬으면 싶다.

나에게 중요하고 소중한 것이 무엇인지 자꾸 생각하게 된다. 많은 시간 나는 그 중요한 것을 놓치고 사는 건 아닌지… 그렇게 소중한 것을 아는 것과 실행에 옮기는 것 사이의 간극은 얼마나 되는 걸까? 그 사이를 왜 메꾸지를 못하고 있나.

병원 예약을 했다. 다음 달 말에나 가능하다는 말에 어이가 없었다. 일단 가장 빨리 진찰 할 수 있는 전문 간호사에게 예약 했다. 내가 가야 하는 전문 병원은 추천서가 없어서 예약을 못 한다고 하고 뭐 결국 추천서를 받아서 전문의에게 가야 하는데 거참 쉽지가 않다.
나를 샌프란에서 진찰한 전문의는 모르는 의사에게 추천서를 줄 수 없다 하니 일단 누굴 만나든 만나서 나를 진찰 했던 전문의와 통화를 하던 뭘 하던 하게 해서 여기서도 전문의를 만나야 한다. 뭐가 이리 복잡하냐. 예약한 전문 간호사가 추천서를 써주면 좋고...
추천서가 없으면 의사도 맘대로 만날 수 없는 망할 시스템 같으니라고! 내 보험도 받는 곳인지 아닌지 잘 확인해야 한다.

이사를 했다고 끝나는 것이 아닌 이 생활은 언제쯤 조용해질까.

다시 돌아와 소중한 것을 아는 것과 실행에 옮기는 것 사이의 간극.
그 간극을 메꾸기 위해 지금 나에게 필요한 것은 무엇이 되어야 하는가?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image.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