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의 세월

in hive-196917 •  last month 

옛날 살던 동네를 지날적에
큰 도로를 스쳐 지나가기만 하다가
오늘은 큰 도로에서 한블럭 떨어진 길로
올라가봤다.

고등학교 시절 등교하던 길
그 시절 모습 그대로인거 같은데
도로는 엄청 작아 보인다.

떡볶이 집도 있었고, 서점도 있었던
시끌벅쩍했던 도로가
원룸으로, 셧터 내려진 가게로 변신하여
고즈넉하다 못해 초라해 보인다.

이까지 온 김에 학교에도 한번 올라가 본다.
교실 창문이나 급식실, 주차장 같은 시설은 바뀐 흔적이 있는데
어머나
그 시절 그대로 모습이다.
물레방아 돌아가던 연못이나, 등나무 벤치, 강당에 의자까지
20년의 세월이 무색하게
그대로 남아 있는 모습에
가슴 저 한편에 뭉클함이 올라온다.

그 시절 내가 지금 이런 모습으로 살고 있을거라 생각이나 했을까..ㅎㅎㅎ

오늘 20년을 오가며 오랜만에 고등 친구들한테 학교 사진을 보내니
톡방이 떠들썩하다.
타지에서, 타국에서 너무 그립다 난리법석.
이 친구들과 학교에서 웃고 떠들던 운동장 스탠드에 앉아
톡방에 불이나게 손가락을 두드리고 나왔다.ㅎㅎ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KakaoTalk_20210722_161522824.gif

Upvoted! Thank you for supporting witness @jswit.
default.jpg

어렸을 때 살던 곳을 가보면
그대로인 곳은 '여기가 아직도 있네!!!'
달라진 곳은 '이게 이렇게 바뀌었네....!'
하면서 시간여행 하게 되죠 ㅎㅎ

네 그렇죠^^
바뀌면 바껴서 격세지감
그대로면 추억여행
그 존재만으로도 좋은거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