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12.28] 06:15 기상. 2021년 복기 2.

in hive-190865 •  6 months ago 

IMG_6265.JPG

지난 번 포스팅에 21년 메인 이벤트 첫 번째는 수련마무리 & 자격증 취득이었다. 두 번째 이벤트는 여행이다. 사실 올 해 초까지 여행에 큰 흥미를 느끼지 못했고, 사람들이 '여행을 가야한다', '여행이 좋다'고 하는 말에 그저 별 생각없이 동조하는 편이었다.

병원에서 일하면서 쉬고 싶다는 차원에서 여행을 가고 싶다 정도였지, 여행하는 과정 자체에 매력을 느끼지 못했다.

더욱이 혼자가는 여행은 왜 가는지 이해되지 않았다. 병원 수련을 마친 뒤, 휴식을 취하고 여행을 가야한다는 약간의 의무감(?)에 여기저기 돌아다녀보았다. 부산, 제주도, 강릉, 양양, 경주, 인천, 남양주 등 그리고 알게 됐다. 나 여행을 좋아하는구나.

초반에는 힘들었다. 여행가서 뭘 할지도 모르겠고, 볼거리 몇 군데 보면 시간이 남았다. 어디에 갈지 알아보고, 뭘 할 지 고민한 뒤 떠난 여행들이 하나씩 늘어나면서 시간이 지나가는게 아쉬웠다. 좋은 곳에서 머무르는 시간이 지나가지 않기를 바랐다.

상당히 만족스러운 여행들이었고, 많은 부분 충족되었다. 인생에서 가장 많이 여행을 다닌 시기가 아닐까싶다. 또 이런 날을, 자발적 백수가 되기 위해 오늘도 출근해서 열일을 해본다.

노동하는 모든 분들 화이팅!!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