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라보고 놀란 가슴

in hive-160196 •  4 months ago 

평온한 오후였다.
갑자기 매캐하고 역한 냄새가 문틈으로 들어온다.
주방부터 보고 집안 구석구석을 살펴 보아도
도무지 원인을 찾을 길 없다.

우리집 가까운 곳에서 연기가 치민다.
가슴이 두 방망이질을 한다.
아니나 다를까?
사이렌 소리가 달려오고 소방차 두 대나 따라온다.

이웃집 공터에 봄이 왔다고 밭에 나와보고
지저분한 것들을 정리해서 한데 불을 놓았는데
누가 신고를 했다고 오히려 불평이다.

놀라서 나온 사람들이 모두 혀를 찼다.
동해안 산불도 아직 꺼지지 않아 불 얘기만 나오면
저절로 놀라는 때에 동네 복판에서 불질이냐고
한 마디씩 하고 돌아선다.

궁시렁 거리던 밭주인의 불평과
고약한 냄새가 유령처럼 집안을 떠돌고 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