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작가 응모작- 시] ㅇㅇ고업사

in hive-160196 •  4 months ago 

ㅇㅇ공업사 간판이
받침이 떨어져 고업사로 변했다

어쩌면 사는 게 고업(苦業)이라는 걸
몸으로 깨달은 박사장이
침을 퉤퉤 뱉으며 지날 때마다
ㅇ자는 떨어질 결심을 했는지 모른다

한 삶이 저물었다는 얘기를 전해들은 박사장
동네에 초상이 나도 아는 체도 못하는 세상
그 일도 남의 얘기가 아니라며
허리를 꺾고 봄을 맞는 파밭 주변을 서성인다

파는 움이라도 나올 때 바라고 묻어두지
사람 묻어봤자 소용 없으니
불구덩이 넣길 잘 하는 거지
그것도 급하다고 꼭두새벽에 떠난다지

고업사 간판보다 멀리
눈길을 던진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쓸쓸 하네요...ㅠㅠ

저도 그랬습니다.
요즘 아내님 뒷바라지 하시랴, 아이들 돌보시랴
몸이 세개라도 모자라시겠어요.
무조건 힘 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