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완의 어느 날

in hive-160196 •  2 months ago 

밤이 되어도
그칠 줄 모르고내리던
비도 떠나가고

나무들도
무거운 마음을 덜듯
이파리를 흔들어
빗방울을 털어낸다

걸음을 옮길때마다
물기가 배어나오는 오솔길
물안개속으로 나를 부른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Upvoted! Thank you for supporting witness @jswit.
default.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