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완의 어느 날

in hive-160196 •  2 months ago 

20211113_095555.jpg

봄 가을 겨울이
한 자리에 모였다

이제 세상에 나온
여린 싹이 견디기엔
참혹하게 추운 날씨

빨간 단풍잎도
성에를 분처럼 바르고
웅크리고 있는 곁에

멀리서 온
솔잎과 넓은 잎이
서로의 체온으로
추위를 견디는 법을 알려준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