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완의 어느 날

in hive-160196 •  2 months ago 

20211118_130613.jpg

단풍이 가득한 뜰
바라보는 마음까지
고운 물이든다

주인장은
벌써 몇 번이나
비를 들었다 놓았을지도

단풍의 고운 뺨에
차마
비를 댈 수 없어서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